제품은 대광엔터프라이즈에서 제공해 줬습니다.

 

[개봉기나 구성품 나열 같은 뻔한 내용은 검색하면 많이 나오기 때문에 넘어가고 특징적인 부분만 언급하겠습니다.]

 

시루이 ST-124는 기존 삼각대와는 달리 독특한 부분이 있습니다.그것은 센터 칼럼 형태가 특이하다는 것입니다.실제 이미지를 한번 보시죠.

보시다시피 센터 칼럼이 삼각형입니다.이에 맞춰 웨이트 후크도 삼각형으로 제작되었고요.이 구조의 장점은  다리 세 개를 접었을 때 다리를 서로 최대한 밀착시킬 수 있기 때문에 둘레가 좁아짐으로서 날씬해진다는 것입니다.단점은 리버스 폴딩(역으로 접기)이 안되어서 길이는 줄일 수 없다는 점입니다.아무튼 이러한 삼각형 센터 칼럼은 신선한 시도라고 평가합니다.

 

삼각형 센터 칼럼이 원형 센터 칼럼과 비교시 더 튼튼한지 약한지는 모르겠지만 특별히 다르다고 느껴지지는 않습니다.삼각형 센터 칼럼 외에 모래 유입 방지 기능이 있다고는 하는데 일반 삼각대에서도 모래가 들어가는 경우는 별로 없고 모래가 들어가도 분해해서 간단히 청소할 수 있기 때문에 그다지 문제되는 것은 아닙니다.

 

 

 

기본으로 달려 있는 볼헤드에서도 기존 시루이 볼헤드와 차별되는 점이 있습니다.요즘 볼헤드 추세는 클램프부가 회전하는 패닝 클램프 볼헤드입니다.일반 볼헤드는 볼헤드 바닥이 회전(panning base)하지만 볼로만  수평을 맞춰 놓으면 파노라마 촬영을 위해 회전시키면 수평이 틀어진다는 단점이 있습니다.그런데 클램프부에 파노라마 기능을 넣으면  회전시켜도 맞춰 놓은 수평이 그대로 유지되어서 파노라마 촬영시 아주 편리합니다.시루이 볼헤드 ST-10은 시루이 볼헤드 최초로 파노라마 클램프(panorama clamp or panning clamp)를 채용했습니다.

 

 

 

ST-10은 일반 볼헤드와는 다른 한가지 특징적인 부분이 있습니다.그것은 프릭션(friction:마찰) 조절 노브인데 일반 볼헤드의 프릭션 조절 노브와는 기능이 좀 다릅니다.일반 프릭션 조절 노브는 메인 볼 노브의 전반적인 프릭션을 조절하지만 ST-10의 프릭션 조절 노브는 메인 볼 노브의 가동 범위를 제한하는 기능을 갖고 있습니다.메인 볼 노브를 최대로 풀면 볼에 걸리는 저항이 없어져 볼이 힘없이 쓰러집니다.메인 볼 노브를 어느 정도 조이면 볼에 저항이 적당히 걸려 볼이 절로 쓰러지지 않고 손으로 움직이면 돌아간 위치에서 멈추는  지점이 있습니다.그  지점에서 ST-10의 프릭션 조절 노브를 조여주면 메인 볼 노브는 그 지점과 최대 조임 지점 사이에서만  가동하게 됩니다.이렇게 세팅해 놓으면 메인 볼 노브를 풀다가 볼이 픽픽 자빠지는 것을 막을 수 있습니다.

 

 

 

ST-124의 스파이크는 고무 발에 기본으로 매립되어 있습니다.고무 발을 돌리면 나왔다가 반대로 돌리면 다시 들어가는 방식입니다.이 방식도 약간 신경 쓰이는 부분이 있는데 스파이크가 고무 발에 매립되어 있는 상태에서 진흙 같은데 올려 놓으면 흙이 틈새로 들어가고 그대로 방치하면 흙이 그대로 말라서 굳어 버릴 수 있습니다.지저분하기도 하고 나중에 청소하기도 번거로울 수 있습니다.따라서 그런 상황에서는 스파이크가 최대로 돌출되게 하면 흙 같은 오물의 유입을 최소화할 수 있습니다.

 

 

 

구체적인 작동 모습은 아래 동영상을 참고하시면 됩니다.일반적인 내용은 생략하고 특징적인 부분만 간단하게 요약했습니다.

 

 

 

참고로 실제 측정치는 다음과 같습니다.

가방 포함 총무게:약 1,979g

삼각대 본체+볼헤드:약 1,583g

각 다리 마디 굵기:약 27.19mm/23.58mm/20.46mm/17.75mm

최대 연장 높이:약 170cm(센터 칼럼을 펼치지 않은 상태에선 약 141cm)

ST-124와 ST-10의 최대 연장 높이면 180cm~190cm 정도의 키로도 문제없이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ST-124는 각 다리를 다 접었을 때 센터 칼럼 없는 삼각대에 준하는 날씬한 모습을 보여줍니다.센터 칼럼이 없는 삼각대가 조금이라도 더 안정적이기는 하지만  이런 급의 삼각대는 악조건에서 사용하기보다는 비교적 안정적인 상황에  어울리며 센터 칼럼 유무를 따지는건 실질적인 의미가 없고 득보다는 실이  많습니다.악조건에선 적어도 3이나 4 시리즈 삼각대를 써야 합니다.센터 칼럼이 없으면 약간의 높이라도 조정할려면 다리 세 개를 전부 조정하여야 해서 상당히 불편하거든요.1 또는 2 시리즈 삼각대에서  센터  칼럼이 없는 삼각대도 나오고 있는데 실질적인 안정성과는 큰 상관없는 마케팅적인 요소가 많다고 봅니다.조금이라도 안정적일거라는  믿음을 주기 때문이죠.센터 칼럼이 없음으로서  안정성이 약간은 올라갈 수는 있지만 그게 실제적으로 구분되기도  힘들고  다른 많은 변수가 개입하기 때문에 큰 의미를 찾기 힘듭니다.그런 변수로는 미러 쇼크나 셔터 쇼크  같은 삼각대 자체만으로는 답이 없는 내부 요인이 있는데  오로지 완전 무진동인 전자 셔터로만 해결할 수 있습니다.외부 요인으로 가장 문제가 되는 것은 바람인데 가벼운 1 또는 2 시리즈 삼각대는 센터 칼럼이 없다고 해도 큰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고  가능한 한 삼각대를 높이 세우지 말고 최대한 높이를 낮추어야 그나마 영향을 줄일 수 있습니다.삼각대를 사용하는 가장 중요한 이유는 흔들림 방지인데 약간의 흔들림이나 큰 떨림이나 결과적으로는 둘 다 쓸 수 없는 이미지가 나오기 때문에 사실상 다를 바가 없는 것이나 마찬가지입니다.요약하면 편의성  때문에 사용하는 삼각대에 극도의 안정성을 따지는 무거운 삼각대에나  필요한 기준을 적용하는 것은 실질적인 도움은 별로 없고 오히려 불편함을 자초하는 것입니다.이러한 이유로 저는 1 또는 2 시리즈 삼각대에서 센터 칼럼이 없는 삼각대는 그다지 선호하지 않습니다.

 

ST-124의 아쉬운 점은 숏 칼럼이 없어서 접사 등에 사용하기 위해서 높이를 낮추어야 할 때는 불편하다는 점입니다.임시 방편으로 센터 칼럼을 뒤집어 끼워서 카메라를 거꾸로 매다는 방법이 있긴 하지만 그것도 불편하다면 불편한 방법이죠.야외에서 실제 촬영시 센터 칼럼을 거꾸로 끼워서 작업해 보면 너무나도 번거롭습니다.그래서 실제 촬영에서는 그렇게 활용해 본 기억이 거의 없습니다.

Posted by nep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예능다시보기 2021.03.09 16: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 보고 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