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4.23에 포스팅한 것을 내용을 추가해서 끌어 올림

삼각대에 카메라를 올려 놓을 때 가장 불편한 점의 하나가 플레이트를 동전이나 육각 렌치로 조여야 한다는 것입니다. 문제는 주머니에 동전이 없는 경우도 많고 육각 렌치 역시 따로 챙겨야 해서 깜박하고 가지고 나가지 않는 경우가 많습니다. 동전이나 육각 렌치가 없으면 플레이트가 있더라도 카메라를 삼각대에 장착할 수가 없게 되는거죠. 요즘은 그래도 아래와 같은 D 링 스크류가 달린 플레이트가 있어서 그나마 신경을 쓰지 않아도 됩니다. 동전이나 육각 렌치가 없더라도 손으로 쉽게 조일 수 있으니까요.

 

 

 

 

D 링 스크류도 아래에서 보시는 바와 같이 D 링의 직경이 작은 것(직경 약 16mm)와 큰 것(직경 약 20mm)이 있습니다. 작은 것은 아무래도 힘을 덜 받기 때문에 조이기 힘들고 큰 것이 훨씬 조이기 수월합니다.

 

보시다시피 동전으로도 조일 수 있는 홈과 육각 렌치로 조일 수 있는 홈도 갖추고 있는 D 링 스크류가 가장 이상적입니다. 아주 탄탄하게 조일 필요가 있는 경우 손가락으로 조이는 것 보다는 동전이 낫고 육각 렌치가 가장 이상적입니다만 대부분 D 링을 잡고 손가락으로만 조여도 충분합니다.

 

 

저도 D 링 스크류를 갖춘 플레이트는 두 개 밖에 없어서 알리에서 Selens D 링 스크류 10개를 따로 주문했습니다.

 

※5/11에 받았는데 결과적으로 실패입니다.사이트에 적힌 사양대로 온 것이 아니라 D-ring 직경이 작은게 왔습니다.적혀 있던 D-ring  직경은 19.5mm인데 실제로는 약 16mm인 작은 사이즈로 왔더군요.게다가 축 길이도 짧아서 제가 주로 사용하는 일반 플레이트에는 쓸 수가 없고 미니 플레이트에서나 쓸 수 있는 물건입니다.일단 dispute 걸어서 환불 요청한 상태입니다.

Dispute 결과: 제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았습니다.풀로 보상 받지 못했고 일부만 돌려주더군요. dispute 담당자가 이러한 아주 작은 차이가 실제로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인식하지 못하니 이런 결과가 나온 것 같습니다.

 

 

2022.1.28 추가

실패한 D링 스크류 이후 Bexin(←클릭) D 링 스크류를 구입했었는데 이 D 링 스크류는 축(shaft:아래 그림에서 thread+shank)의 길이가 약 11mm로서 평소 사용하던 D 링 스크류의 축 길이(약 9.5mm)보다 길어서 기존 플레이트에선 쓸 수가 없었습니다. 참고로 이 D 링 스크류는 D 링의 직경이 약 19mm로서 벤로 D링 스크류의 D 링의 직경(약 20mm)보다는 약간은 작고 육각 렌치 꽂을 수 있는 홈도 없는 등 전반적 만듦새가 좀 떨어집니다만 그래도 작은 D 링 스크류보다는 훨씬 편합니다.근래 롱 플레이트가 필요해서 주문했는데 오늘 도착했습니다. 12cm 롱 플레이트인데 예상대로 작은 D 링 스크류가 끼워져 있더군요. 쓰기 불편한 작은 D 링 스크류를 빼내고 그동안 사용하던 플레이트에서 큰 D 링 스크류를 빼내어서 롱 플레이트에 갈아 끼우는데 롱 플레이트가 일반 플레이트보다 두꺼워서 축 길이가 짧아서 쓸 수 없더군요. 그래서 그동안 쓸 곳이 없어서 방치한 축이 긴 Bexin D 링 스크류를 찾아서 꽂아 보니 잘 맞네요. 플레이트도 두께가 통일되지 않고 여러가지이다 보니 D 링 스크류도 참 여러가지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제가 갖고 있는 몇가지 1/4″  D 링 스크류를 모아서 비교해 보았습니다.

벤로.시루이,Bexin 및 Selens D 링(전부 1/4 인치임)
D 링 폭도 다르고 축(shaft) 길이도 다 다릅니다.가지고 있는 플레이트에 맞는 것을 잘 골라야 실패가 없습니다.에를 들면, Bexin D 링은 축이 길어서 두께가 얕은 플레이트에 돌려서 장착하면 카메라 바닥의 삼각대 소켓 깊이 보다 길어서 카메라가 플레이트에 밀착되지 못하고 들뜨게 되므로 사용할 수가 없습니다.다만 편법이 있는데 와셔(washer)를 구해서 중간에 끼우면 사용할 수 있긴 한데 아무래도 번거롭습니다.축이 약간 짧은 것은 큰 문제없이 사용할 수 있습니다.참고로 스크류의 shank 길이는 적어도 플레이트의 두께와 동일해야 합니다.

 

조이는 방식도 다른데 동전이나 4mm 육각 렌치로 조이거나 D 링을 사용하여 손으로 조일 수 있습니다.Bexin D 링은 육각 렌치로 조일 수 있는 홈이 파여져 있지 않습니다.기왕이면 다 있는게 좋다고 봅니다.D 링 사이즈가 작으면 파지하기도 힘들고 조이기도 힘들어서 상당히 불편합니다.

참고로 알리에서 벤로나 시루이급의 만듦새가 좋은 D 링 스크류를 찾아 봤는데 아무리 찾아도 안나오네요. 대부분 만듦새가 조악하며 작은 사이즈이고 큰 사이즈는 찾는 것 자체가 힘듭니다.사이즈가 정확히 기재된 것도 드물고요.일반 플레이트에서 사용하기 편한 D 링 스크류는 D 링 사이즈가 19~20mm인 1/4″ thread D 링 스크류입니다.축 길이는 플레이트 두께에 맞춰야 하고요. 

 

D 링 스크류와 같은 별 것 아닌 것 같은 부품의 사소한 크기 차이가 겉보기엔 아무 것도 아니지만 실제 사용에 있어선 큰 차이를 냅니다.사소하지만 실상은 사소하지 않습니다.삼각대나 볼헤드 제조업체 또는 수입업체에서 제대로 만든 D 링 스크류도 적정한 가격에 별도로 판매했으면 합니다-사이즈 정확하게 기재해서.

 

참고로 스크류의 각 부분별 명칭은 다음과 같습니다.

출처:https://www.homestratosphere.com/parts-of-screw/

참고로 삼각대,볼헤드 및 플레이트에 사용되는 나사 규격은 보통 1/4인치와 3/8인치입니다.

1/4˝=0.25˝x2.54=6.35mm

3/8˝=0.375˝x2.54=9.525mm

1/4˝ 나사는 플레이트에 주로 사용되고 3/8˝는 일반적인 삼각대 상단의 볼헤드 결합부에 주로 사용됩니다.미니 삼각대의 경우에는 삼각대 상단 결합부에 1/4˝가 사용됩니다.

그 밖에 저는 작은 볼헤드에도 플레이트도 작은  것 보다는 좀 큰 것을 사용합니다.작은 플레이트는 아무래도 안정성이 떨어지거든요.

플레이트도 각각 길이가 다르고 두께도 제 각각입니다.긴 플레이트는 카메라와 렌즈의 무게 중심을 맞추기가 용이합니다.

볼헤드의 경우 슬롯이 하나뿐인 볼헤드가 대부분인데 대각선으로 두 개가 있는 것이 사용하기 편합니다.

 

※글을 적다 보니 생각난건데 플레이트나 볼헤드 등을 구입시 제조사에서 제공하는 육각 렌치는 사실상 카메라 다루는 분들에게 그리 적합하지 않다고 봅니다.기존에 있는 육각 렌치 중에서 홈 사이즈에 맞는 것을 주문해서 끼워주는 것이라 상당히 길어서 가지고 다니기 번거롭거든요.고작 플레이트 조이는 목적인데 굳이 그렇게 긴 육각 렌치가 필요하지는 않습니다.차라리 아주 짧게 만들어서 플레이트에 끼울 수 있게 제작하는 것이 훨씬 실용적이라고 생각합니다.플레이트에 결합해서 다니면 잊어 먹고 가지고 다니지 않을 확률이 확 줄어드니까요.또 생각난 것은 동전 대신 외경 25mm 스테인레스 스틸 와셔를 구입해서 열쇠 고리 같은데 끼워서 다니면 좋을 것 같습니다.항상 가지고 다닐 수 있으니까요.

 

※2022.2.11 추가

D 링 스크류를 조이거나 풀 때 사용하는 육각 렌치를 하나 구입해서 비교해 봤습니다.육각 렌치계에선 유명한 메이커(PB Swiss Tools) 제품입니다.기존 육각 렌치는 삼각대나 볼헤드등을 구입하면서 딸려온 것인데 사실 품질이 상당히 조악합니다.다만 실제 사용시 어떤 문제점이 있는 것은 아니고요.실제 사용 용도라 해봤자 아주 힘을 요하는 것도 정밀도를 요하는 것도 아닌 단순한 조이가나 풀기가 대부분이니까요.구입한 이유는 색이 있어서 찾기 용이하기 때문입니다.

▲짙은 노란색 육각 렌치와 비교시 다른 육각 렌치는 마무리가 상당히 조악합니다.표면도 거칠고 단면도 자른 흔적이 역력합니다.

 

▲상표와 시리얼 넘버도 적혀 있습니다.이런 육각 렌치 하나에도 이런 정성을 쏟는건 과한게 아닌지 모르겠습니다만.그런데 페인팅 마무리는 좀 아쉽네요.경계부가 들고 일어납니다.

 

 

 

.....

Posted by nep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