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D에 보관하는 디지털 데이터의 가장 큰 취약점은 한순간에 모드 데이터가 사라질 수 있다는 점입니다. 그래서 데이터를 이중 삼중으로 보관하는 것이 좋은데 촬영한 이미지 데이터를 전부 이중삼중 백업하는 건 사실 쉬운 일이 아닙니다.특히 HDD는 물리적 충격에 너무 취약하죠.HDD 자체도 많이 쓰면 수명이 있고요.특히 외장 하드 쓰는 경우 조심해야 할 점은 외장하드는 절대 높은 곳에 두지 말라는 것입니다. 바닥에 두는 것이 충격을 받을 확률이 가장 낮습니다.


아무튼, 디지털 데이터는 현재 아주 완벽한 보존 방법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물리적 충격에 강한 것은 SSD가 HDD보다 훨씬 낫다고 봅니다. USB도 사실상 SSD의 일종이고요. 물론 SSD도 완벽하지 않습니다. 다음으로 생각할 수 있는 건 DVD, CD 또는 블루레이입니다.다만 DVD, CD 및 블루레이도 소재 자체가 영구적인 것이 아니라 시간 지나면 화학적 변화가 일어나서 데이터가 깨지거나 날아 갑니다. 
DVD, CD 및 블루레이는 서늘하고 건조한 곳에 보관하면 화학적 변화가 더디게 일어납니다.

결국 일반적인 어떤 방법을 써도 완벽하게 보존하기는 불가능합니다.

가장 원시적(?)인 방법으로 인화해서 보관하는 방법도 있습니다만 이것도 시간 지나면 바래고 화재에 취약하며 분실 우려도 있습니다.

이사 안 다니고 자기 집에 거주하는 분들은 HDD 보관 케이스라도 만들어서 이중삼중으로 백업하는 게 좋겠죠. 이사 자주 다니는 분들은 HDD도 쌓이면 짐이 됩니다.이사 중에 충격 받을 수도 있고요.

그러면 가장 현실적인 최소한의 보관 방법은 뭘까요?그것은 자기 마음에 드는 이미지만이라도 따로 보관하는 것입니다.그런데 이것 역시 부지런해야 합니다.보통 사람들은 촬영한 이미지를 골라서 남겨놓는 부지런함을 보여주지 않습니다. 대부분 메모리에 담아온 파일을 PC의 HDD에 그대로 옮겨 놓고 컨버팅하는 정도라고 봅니다. 그 후에 골라서 따로 저장하지 않습니다. 그러면 가장 마음에 드는 이미지 파일도 다른 별 쓸모없는 파일에 섞여서 보관되고 방치됩니다. 나중에 찾기도 힘듭니다. 최소한 자기 마음에 드는 베스트 이미지 파일만이라도 믿을만한 USB에 따로 보관하고 어느 정도 쌓이면 DVD로 구워 놓으면 최소 10년 정도는 안전합니다. 구운 DVD는 구운 일자를 유성 매직으로 표시해 놓고요. 10년 후에는 다시 새 DVD에 구워서 보관하고요. 공DVD도 싸구려는 수명이 짧기 때문에 다이오유덴 같은 것을 쓰면 그나마 더 오래 갑니다. 실제 제가 요즘 예전 초기 디카 시절인 2003년도의 CD를 살펴 봤더니 싸구려 CD는 누렇게 변색이 되어 있더라고요. 동일 시기의 다이오유덴 CD는 외관상 변색이 없었고요. 다행히 변색된 CD도 데이타는 문제가 없었지만 더 이상 두면 안될 것 같아서 다시 전부 대용량 외장 하드로 옮겼습니다.

OLYMPUS CORPORATION | E-M1MarkII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5sec | F/2.8 | +1.00 EV | 67.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OLYMPUS CORPORATION | E-M1MarkII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80sec | F/2.8 | +1.00 EV | 73.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결론은 모든 데이터를 보관하기는 힘드니 자기 눈에 드는 이미지 파일만이라도 이중 또는 삼중 백업하는 게 가장 현실적인 방법이 아닌가 생각합니다.


※추가

M-disk라는 미디어도 있네요. CD나 DVD는 염료층에 레이저를 쏴서 데이터를 기록하는 것인데 반해 m-disk는 무기 소재에 레이저를 쏴서 음각하는 것이라 시간이 지나면 열화되는 CD나 DVD와는 달리 화학적 변화는 없다고 합니다.따라서 수명이  반영구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다만 m-disk가 데이터 기록층은 무기 소재이지만 나머지 부분(접착층)에 유기 소재가 들어가므로 이 역시 아주 완벽하다고는 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일반 CD나 DVD 보다는 안정적임은 확실합니다. 아직은 공 m-disk가 가격이 상대적으로 꽤 비싸긴 하지만 귀중한 자료라면 그만한 가치는 충분하다고 생각되네요. 한가지 우려되는 점은 현재 DVD는 사라지는 추세라 PC 환경에서 언제까지 지원하느냐가 문제인 것으로 보입니다. 자기 테이프 처지가 안되리라는 보장이 없거든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nepo

촬영한 결과물을 보다 보니 이런 현상이 나왔습니다.소니 A6000과 그 후속 시리즈에서도 문제가 되었던 현상과 동일한 것이 아닌가 싶네요.다른 역광 사진도 좀 있는데 그 이미지들에서는 저런 현상이 나타난 적이 없습니다.유독 저 이미지에서만 나타났고요. 찍다보면 또 나타날 수 있다고 봅니다.보라색 부분에만 저런 페턴 노이즈가 나타났습니다.야간 조명이 바닥에서 위로 비치는 상황이었습니다.조명 자체가 보라색은 아니었고 렌즈나 카메라 내부 반사나 그런 문제로 보라색이 나온 것 같습니다.누런 LED 조명인 것 같았는데 플리커 현상은 아닙니다.

OLYMPUS CORPORATION | E-M1MarkII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2sec | F/5.6 | -0.30 EV | 15.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2017.11.3 추가

역광 패턴 노이즈 현상은 강한 빛에 의해 보라색 할레이션(?)이 생길 때 발생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센서 내부 반사라기 보다는 측면에서 파고드는 빛에 의해 할레이션(?)이 발생하는 것 같습니다. 아래 이미지 클릭해서 1800px 크기로 보세요.

OLYMPUS CORPORATION | E-M1MarkII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sec | F/2.8 | 0.00 EV | 15.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아무튼 이런 패턴 노이즈를 피할려면 촬영시 보라색 할레이션 생기지 않도록 주의하는 수 밖에 없습니다.  믄제는 뚜렷히 보이면 회피할 수 있는데 약하게 생기면 피하기도 힘들다는 사실입니다. 아래 이미지에도 맨 우측 플라타너스 나무에 보라색 할레이션이 약하게 발생했는데 눈에 잘 띄지 않아서 피하지 못했습니다. 아래 이미지는 1800px 크기라서 클릭해서 크게 보시기 바랍니다.

OLYMPUS CORPORATION | E-M1MarkII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sec | F/2.5 | 0.00 EV | 15.0mm | ISO-800 | Flash did not fire


야경 촬영시 아주 성가신 문제가 되겠네요.


2017.11.6

추가 테스트를 통해 좀 정리가 되었습니다.

발생 상황은 프레임 주변부에서 강한 빛에 의해 보라색 할레이션(?)이 발생시 어김없이 패턴 노이즈가 발생합니다. 사실 노이즈라기 보다는 촬상면에 박힌  위상차 픽셀의 패턴이 그대로 드러나는 것입니다. 아마도 그 픽셀에 측면에서 들어오는 빛이 반사가  되어서 위상차 픽셀의 패턴이 그대로 드러나는 것으로 생각됩니다만 제가 센서 전문가가 아니어서 아주 정확하게는 알 수 없습니다. 한가지 의문은 할레이션이 왜 보라색을 띠는가 하는 것입니다. 제가 다른 카메라에선 저렇게 노골적으로 보라색을 띠는 할레이션은 본 기억이 없거든요. 아무튼 야경 촬영시에는 저런 보라색이 프레임 주변부에서 발생하면 구도를 바꾸던지 아니면 렌즈 주변부를 가림막으로 가려서 할레이션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패턴 노이즈 발생을 방지할 수 있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nepo

제품 사진

2017.09.25 12:16

보호되어 있는 글입니다.
내용을 보시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