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노루귀

갤러리 Gallery/산 2022. 3. 30. 13:44

사진으로는 많이 봤지만 실물은 처음 본 청노루귀입니다.분홍노루귀와 흰노루귀는 많이 봤지만 청노루귀가 가장 개체수가 적어서 그런 것 같습니다.노루귀 색은 토질의 영향을 받는 것이 아닌 유전적으로 타고나는 것이란 말이 있더군요.

 

 

 

 

 

 

 

 

 

 

 

 

 

 

 

 

 

 

 

이 노루귀는 청노루귀라 하기도 그렇고 분홍 노루귀라 하기도 그런 좀 모호한 색입니다.촬영한 서식지에 분홍 노루귀는 전혀 없는 곳입니다. 청노루귀가 대부분이고 흰노루귀도 가끔 보이는 곳입니다.

 

 

 

 

 

 

 

 

 

 

카메라:E-M5 Mark III

렌즈:올림푸스 MZD 30mm F3.5 Macro 및 시그마 56mm F1.4

.....

'갤러리 Gallery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노루귀  (0) 2022.03.30
봄을 알리는 노루귀  (0) 2022.03.18
북한산의 상고대  (0) 2022.01.02
장마철의 숲속  (0) 2020.08.03
앞산의 봄  (0) 2020.03.29
Posted by nepo

댓글을 달아 주세요

●Expert RAW:순수 RAW는 아닌 프로세싱이 좀 들어간 RAW로 보임.노이즈 리덕션을 약간 가한 것으로 보이고 샤픈도 약간 가미한 것으로 보임.S 펜으로 셔터 작동할 수 없음.보이스나 손동작으로도 셔터 작동 불가.손가락 터치는 약간이라도 진동을 유발할 수 있음.또한 셔터 버튼 누르면 약간의 셔터 래그가 있어서 순간 포착시 불리함.

●초망원과 망원으로 근접 촬영시 배경이 복잡하면 특정 부분에 초점을 맞추기가 힘듦.손가락으로 초점 맞추고자 하는 부분을 눌러 AF/AE를 락해도 초점이 제대로 맞지않는 경우가 있음.이 경우 수동 초점으로 전환하여 맞추는 것이 차라리 편함.

↑이 부분은 교환 신청한 폰이 도착하면 나중에 좀 더 상세히 점검해 볼 예정입니다.

각 렌즈의 최단 촬영거리를 대충 재어 본 결과는 다음과 같습니다.

초광각 F2.2/2.2mm(환산 13mm):약 2~3cm

광각 F1.8/6.4mm(환산 23mm):약 6cm

망원 F2.4/7.9mm(환산 69mm):약 18cm

초망원 F4.9/27.2mm(환산 230mm):약 40cm

최단 촬영 거리가 짧은 점은 상당히 마음에 듭니다.

●파노라마 기능은 초광각과 광각에서만 가능함.사실 풍경 사진엔 망원도 생각보다 많이 시용하는데 초망원은 몰라도 망원에서는 파노라마가 가능하도록 하는게 좋음.기술적으로 어려운게 아닐 것으로 봄.

●초망원은 셔터 속도 확보하지 못하면 흔들릴 가능성이 많음.

●Expert RAW와 그냥 RAW를 컨버팅한 JPG 결과물의 파일 사이즈가 다름.

   Expert RAW에서 컨버팅한 JPG 이미지:4000 x 3000px=1200만 화소

   그냥 RAW에서 컨버팅한 JPG 이미지:3648 x 2736=9,980,928화소-약 1,000만 화소

●Expert RAW 촬영시 동시 생성된 JPG 이미지와 그냥 RAW 촬영시 생성된 JPG 이미지는 둘 다 1,200만 화소로 동일한데  Expert RAW와 동시에 생성된 이미지가 좀 더 프로세싱이 강하게 들어감-노이즈 리덕션이 강하게 들어가고 샤픈도 좀 더 강하게 들어가며 특히 최주변에서 강하게 샤픈이 들어감.결과적으로 미세한 디테일은  그냥 RAW 촬영시 생성된 JPG 이미지가 낫지만 대신 노이즈가 많음.그런데 암부는 Expert RAW와 동시에 생성된 이미지가 더 밝아서 노이즈 리덕션이 적게 들어가고 따라서 암부 디테일이 나음.

●JPG로 촬영시 밝은 조명에선 ISO가 12 까지 내려가지만 프로 모드 RAW에선 최저 ISO는 50까지만 설정 가능함.

●JPG vs RAW:일반 유저들은 대부분 RAW나 Expert RAW를 사용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합니다.일부 전문적으로 사용하는 유저나 화질에 민감한 유저들만 RAW나 Expert RAW를 쓸거고요.폰카에서의 JPG의 가장 큰 문제점은 작은 센서 크기로 인한 노이즈를 감추기 위해 지나치게 가공이 심하게 들어간다는 것입니다.그 가공이란게 노이즈를 밀어 버리고(이 과정에서 미세한 디테일이 다 사라집니다) 샤프해 보이도록 에지 샤픈을 많이 먹이게 됩니다(결과적으로 라인이 두껍게 표현되어 이미지가 인위적으로 보이게 됩니다).그래서 모르는 사람이 보면 아주 샤프한 이미지처럼 보이게 됩니다만 아는 사람이 보면 아주 떡칠한 이미지로 보이게 된다는 것이죠.화질 덕후로서 원하는 것은 JPG 이미지도 노이즈  리덕션과 샤픈 가공이 전혀 들어가지 않은 JPG로 찍을 수 있게 해달라는 것입니다. 스마트폰의 JPG는 HDR이 자동으로 들어가게 설정해 놓으면 사실 RAW보다도 빛의 명암을 더 잘 표현합니다.이 점이 JPG의 가장 큰 장점이자 RAW보다 유일하게 나은 점입니다.참고로 프로 모드에서 RAW로 세팅해서 찍으면 JPG도 동시에 생성이 됩니다.문제는 RAW와 동시에 생성된 JPG 이미지는  HDR이 작동하지 않기 때문에 JPG의 유일한 장점이 사라져서 이건 아무짝에도 쓸모가 없습니다.그래서 프로 모드에서 RAW로 촬영시 JPG는 아예 생성되지 않도록 하거나 적어도 옵션에서 JPG가 동시 생성되지 않도록 선택할 수 있게 해달라는 것입니다.더불어 RAW도 연사가 가능하게 하면 활용도가 훨씬 높아집니다. 동일 장면을 연사로 담아 평균(mean)화해서 합치면 노이즈를 극적으로 줄일 수 있습니다.노이즈 리덕션과 샤픈이 들어가지 않는 JPG 촬영 옵션을 넣어 달라는 이유도 이 것 때문입니다.JPG 연사로 평균화하면 노이즈 없는 HDR 이미지가 가능하기 때문이거든요.이 것만 가능하면 굳이 RAW를 사용하지 않아도 되고요.

※노이즈를 줄이는 방법은 여기(←클릭)를 참고하세요.

 

시간나는대로 조금씩 업데이트 합니다.현재 렌즈 불량으로 교환 신청해 놓아서 제대로 된 리뷰는 시간이 걸립니다.

아래는 렌즈 테스트 결과입니다.1080p 풀 화면으로 보셔야 제대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에서 렌즈 성능을 일일이 따지는건 너무하지 않냐고 하실 분도 분명 있을 수 있습니다.그러나 제가 이 폰을 구입한 유일한 이유가 오로지 카메라 때문입니다.기존 S10도 카메라 외엔 아무 문제없이 잘 쓰고 있거든요.제가 폰을 활용해서 특별한 일을 하지 않기 때문에 다른 기능은 크게 중요하지 않기 때문입니다.사실 갤럭시 S22나 S22 플러스도 살펴 보니 카메라 기능은 초망원 렌즈 빼곤 다 갖추고 있더군요.작고 가벼워서 휴대하기 정말 좋더군요.제 용도상 카메라 성능이 가장 중요해서 크기와 무게를 감수하고 울트라 모델을 구입한 것입니다.따라서 제가 철저히 검증하는 것은 아주 당연한 일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게임하는 분들이 GOS에 문제를 제기하는 것과 전혀 다르지 않은 맥락입니다.서로의 관심 분야에서 볼 수 밖에 없는 문제이고요.사실 이번 S22 울트라 카메라 성능은 완벽하게 만족스럽지는 않지만 그래도 꽤 쓸만해졌다고 보며 몇가지만 보완되면 작품 찍기에도 크게 무리가 없다는 판단입니다.그래서 이젠 스마트폰으로도 좀 진지하게 사진을 찍을 생각이고 렌즈 품질에 문제가 있어서는 안된다고 봅니다.하자 있는 렌즈로 담으면 계속 그 하자가 나타날 수 밖에 없거든요.사진 한두컷 찍을 것도 아니고 수많은 컷마다 그런 하자가 계속 나타날 것이기 절대 그냥 넘어갈 수 없는 문제입니다.플래그십 폰에서 가장 중요한 기능 중의 하나가 카메라인데 그런 폰에서 QC가 좋지 않은 렌즈를 참고 쓸 수는 없습니다.단도직입으로 말하자면 렌즈 퀄리티가 따라주지 못하면 카메라 성능 자체가 무의미해집니다.렌즈 자체가 흐릿하면 화질이고 나발이고 아무 소용없는 것입니다.

 

2022.4.9

4/6일에 폰 교환 받았습니다.이틀간 다니면서 이것저것 담아 본 결과 교환 받은 것은 문제가 더 심합니다.

jpg 이미지는 워낙 프로세싱이 심해서 판단하기 어렵고 RAW 촬영하여 면밀히 살펴 본 결과입니다.

초망원 렌즈:좌측이 많이 흐립니다.

망원 렌즈:양호

광각 렌즈:하단이 좀 흐립니다.1얼8백만 화소로 보면 여실히 드러납니다.

초광각 렌즈:중앙부와 좌상단은 괜찮은데 나머지 구간은 전반적으로 좋지 않습니다.

 

2022.4.20

4.17일에 세번째 교환 받은 것을 테스트해 보았습니다.이번엔 초광각 렌즈가 문제가 있습니다.가로 촬영시 우하단이 뭉개집니다.광각은 좀 애매해서 면밀하게 테스트해 봐야 하는데 현재 오미크론에 걸려서 나가지를 못해서 좀 곤란하고요.망원과 초망원은 별 이상없어 보입니다.지금까지의 결과를 보면 망원 렌즈는 QC가 잘되는 것 같고 나머지 렌즈는 QC가 좀 아닌 것 같습니다.렌즈 4개 모두 정상인 것은 찾기 힘들 것 같습니다.

.....

Posted by nep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출처:https://sonyalpha.blog/2019/11/10/which-lenses-to-maximise-the-potential-of-the-sony-a7riv/

.....

Posted by nep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노루귀가 한창입니다.봄에 가장 먼저 피는 꽃 중의 하나입니다.

저도 산에 들러 담아 봤습니다.

 

참고로 이번엔 그동안 거의 사용하지 않던 렌즈인 올림푸스 MZD 30mm F3.5 Macro를 처음으로 실전에서 사용해 봤습니다.이 렌즈는 미국 BH에서 2017년 11월 24일에 저렴($117.75)하게 세일할 때 구입(BH에서 예전 구매 기록 뒤져 보고 앎)해 놓은 렌즈입니다.그 해 12월 2일에 받고서 테스트해 보니 생각보다 선예도 등의 화질이 그렇게 좋다고는 느끼지 못해서 구석에 처박혀 있다가 나온 것입니다.화각이 다른 렌즈 쓸 필요를 느끼지 못할 정도로 현장에서 적합해서 이 렌즈 하나로 다 담았습니다.실전 화질은 아주 좋다고는 못하겠지만 그렇다고 나쁘지도 않은 무난히 쓸만한 수준은 됩니다.

 

각 이미지 클릭하면 더 크게 볼 수 있습니다.

 

 

 

 

 

 

 

 

 

 

 

 

FF 보다는 작고 가벼운 카메라가 자유도가 높아서 편합니다.자생지에 가보면 주로 보이는 카메라는 DSLR입니다.미러리스는 드물게 보이고요.FF이 많이 보이고 대부분 삼각대를 설치해서 촬영하더군요.또한 옷 더럽혀지지 말라고 바닥에 보자기 같은 것을 깔고 드러누워 촬영하는 사람도 많고요.저는 가벼운 카메라와 렌즈로 굳이 드러누울 필요도 없고 손에 들고 비교적 편하게 담습니다.이런 작고 연약한 꽃은 나뭇잎 같은 것에 가려져 있으면 잘 보이지 않기 때문에 밟히기 쉽습니다.그나마 제가 간 곳은 바위가 좀 있고 바위 틈에서 자라는 것도 있어서 그런 개체는 안전합니다.

 

카메라;올림푸스 OM-D E-M5 Mark III

렌즈:MZD 30mm F3.5 Macro

'갤러리 Gallery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노루귀  (0) 2022.03.30
봄을 알리는 노루귀  (0) 2022.03.18
북한산의 상고대  (0) 2022.01.02
장마철의 숲속  (0) 2020.08.03
앞산의 봄  (0) 2020.03.29
Posted by nep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엔제부터인가 파노라마 합성이나 포커스 스태킹 같은 작업하고 나서 결과물 저장할려고 하면 PSD, PNG, TIF  등의 고용량 저장 옵션만 뜨고 JPG 저장 옵션은 뜨지 않길래 해결책을 찾아 보니 이런 방법이 있더군요.

Edit-Preferences-File Handling(편집-환경설정-파일 처리)에서 Enable legacy "Save As"(기존 "다른 이름으로 저장" 활성화) 체크 박스에서 체크하면 됨.

 

Posted by nep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알리에서  주문한 스몰리그 폴딩 툴 세트 2213이 예상 보다는 좀 늦게 도착했습니다.

간단히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아래 각 이미지 클릭하면 더 자세히 볼 수 있습니다.

▲폴딩 툴 세트는 제법 딱딱한 하드 케이스에 들어 있습니다.
▲지퍼와 고리를 걸 수 있는 부분(붉은 색)이 있습니다.
▲지퍼 손잡이 부분에도 SmallRig라는 글자가 박혀 있습니다.
▲하드 케이스를 열면 이렇습니다.
▲소프트 파우치에 본품이 들어 있어요.
▲본체가 보입니다.
▲총 7가지의 렌치와 스크류가 보입니다.
▲측면 모습
▲좀 더 크게 자세히 담아 봤습니다.
▲7 가지 렌치와 드라이버가 보이도록 펼쳐 보았습니다.
▲위의 반대쪽 모습.여러가지 나사를 끼울 수 있는데 저는 현재로선 전혀 쓸 일이 없음.

툴 세트 구성을 보면 육각 렌치 4개(2.5mm, 3mm, 4mm 및 3/16mm),별 렌치(T25) 하나,일반 드라이버 하나,그리고 평평하고 넓직한 드라이버(주로 플레이트 조이는 용도) 하나로 이루어져 있습니다.무게를 재보니 폴딩 툴 세트 자체는 85g,소프트 파우치는 5g,그리고 하드 케이스는 29g입니다.하드 케이스까지 합친 총 무게는 119g입니다.길이는 딱 82mm입니다.

 

만져 본 소감은 하나하나의 렌치와 드라이버가 막 돌아가지 않고 묵직하게 움직입니다.사용하다 보면 조금 부드러워질 것 같고요.적당한 텐션이 유지되고 손바닥에 딱 들어 맞는 크기라 만지는 느낌은 좋습니다.표면 마무리도 이 가격에 이 정도면 충분히 좋아 보이고요.허접한 마무리는 절대 아닙니다.이 도구는 플레이트 조이거나 삼각대 결합이 느슨해지면 조이는 정도의 소프트한 용도로만 쓸거라 더 이상 자세하게 살펴 볼 필요는 없다고 봅니다.현재 제 용도로는 저 나사 구멍은 쓸 일이 없고요.이 세트가 만능 공구도 아니며 렌치와 드라이버 길이가 짧기 때문에 그에 맞는 용도로만 사용한다면 좋은 도구가 될 수 있습니다.

.....

Posted by nepo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그 동안 모아 놓은 사진이 많아서 그 중에서 그나마 볼만한 사진을 따로 보관하기 위해서 정리하다 보니 불편한 점이 있더군요.


보통 RAW 파일로 담아서 라이트룸에서 JPEG 이미지로 변환해 줍니다.
변환 후에 그대로 사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이지만 필요에 따라 일부 이미지는 손을 봅니다.그렇게 손 본(수정된) 이미지에는 수정된 날짜가 기록됩니다.여기서 문제가 생기는데 현재 쓰고 있는 패스트스톤 이미지 뷰어는 날짜별 보기로 하면 찍은 날짜가 아닌 수정된 날짜 순서대로 보여줍니다.그렇게 되면 사진 보는 순서가 찍은 날짜가 아니라 수정된 날짜 기준으로 정렬되어 시간 순서가 뒤죽박죽되어 버립니다.시간 순으로 정리하고 싶은데 그게 아주 힘들어져 버립니다.물론 일부 찍은 날짜 순서대로 보여주는 이미지 뷰어가 있겠지만 현재 패스트스톤만큼 무겁지 않은 이미지 뷰어가 있는지는 의문이고요.카메라도 하나만 쓰는게 아니라 계속 바꾸다보니 파일명 순으로 봐도 순서가 엉망이 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검색하다보니 FPO(Family Photo Organizer)(←클릭)라는 프로그램을 알게 되었습니다.이 프로그램은 기본적으로 EXIF 정보를 바꿔주는데 수정한 날짜를 찍은 날짜로 바꿔줍니다.
 
그렇게 되면 수정한 날짜가 없어지고 찍은 날짜만 남게 되는 것이죠.그러면 이미지 뷰어에서 그냥 날짜별로 보면 시간 순서 그대로 볼 수 있게 되는 것이고요.
 
다만 주의할 점이 있는데 JPG 재압축이라는 옵션이 기본으로 체크되어 있습니다.이건 체크 해제하고 실행하는게 안전합니다.

시험삼아 JPG 재압축 칸을 체크된 상태로 실행해 보았더니 파일 용량이 엄청나게 줄어 버리더군요.즉 화질도 많이 저하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죠.그르므로 안전하게 JPG 재압축은 체크 해제하고 실행하시기 바랍니다.JPG 재압축 해제한 상태로 실행해보니 파일 용량이 그대로 유지됩니다.
 
참고로 실행시 prefix도 체크 해제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체크된 상태로 실행하면 파일명  앞에 01_XXXX,02_XXXX,03_XXXX 식으로 번호가 붙습니다. 

FPO.exe
1.78MB

.....

Posted by nep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원본은 너무 사이즈가 커서 세로 1200px로 리사이즈해서 올립니다.클릭해서 크게 보면 좋습니다. 

이런 풍경은 날씨가 관건입니다.우리나라는 미세먼지가 너무 많아서 아주 맑은 날은 일년에 손가락에 꼽을 정도로 적어서 풍경 담기엔 상당히 좋지 않습니다.

 

그나마 꽤 맑다고 할 수 있는 날씨라 관악산에서 담은 서해가 그럭저럭 볼만합니다.

 

2017.10.2일 남한산성 서문에서

 

300mm(환산 600mm)로 담은 풍경.비가 내리고 날이 개면서 드러나는 먼 풍경.초망원으로 원거리 담아 본 분은 아시겠지만 이런 날에 초망원으로 담으면 아지랑이 현상이 심하게 나타납니다.

 

Posted by nep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