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내리던 날 창경궁을 다녀왔습니다.비 내리는 날은 단풍이 날나리 색이 아닌 차분한 색을 띱니다.촉촉히 젖은 단풍에서 오히려 본연의 색이 우러나옵니다.창덕궁은 사실 단풍만 보기엔 그다지 볼게 없고요.창덕궁 후원은 예약을 하지 못해 들르지 못했습니다만 창경궁 단풍만으로도 충분히 괜찮았습니다.참고로 단풍 이미지는 채도를 너무 높이면 눈이 피로해져서 금방 질리게 됩니다.채도와 대비를 심히 높이는건 음식에 MSG와 소금을 듬뿍 뿌리는 것과 다르지 않습니다.당장에는  자극적으로 입을  만족시킬지는 모르겠지만 음식 재료가 가진 본연의 미묘한 맛을 덮어버리게 됩니다.

 

 

↓각 이미지 클릭하면 더 크게 감상할 수 있습니다.총 42 컷입니다.

 

 

 

 

 

 

 

 

 

 

 

 

 

 

 

 

 

 

 

 

 

 

 

 

 

 

 

 

 

 

 

 

 

 

 

 

 

 

 

 

 

 

 

 

 

 

 

 

 

 

 

 

 

 

 

 

 

 

 

 

 

 

 

 

 

 

 

 

 

 

 

 

 

 

 

 

 

 

 

 

 

 

 

 

 

 

 

 

 

 

 

 

 

 

 

 

 

 

 

 

 

 

 

 

 

 

 

 

 

 

 

 

 

 

 

 

 

 

 

 

 

 

 

 

 

 

 

 

 

 

 

 

 

 

 

 

 

 

 

 

 

 

 

 

 

 

 

 

 

 

 

 

 

 

 

 

 

 

 

 

↑위 이미지는 적어도 11R 이상으로 프린트해서 보면 괜찮을 것 같습니다.폰에서 작은 이미지로 보는 것은 제대로 보는 것이 아닙니다.데스크탑에서 이미지 클릭해서 크게 보시길.

 

 

 

 

 

 

 

 

 

 

 

 

 

 

 

 

 

 

 

 

 

 

 

 

 

 

 

 

 

 

 

 

 

 

 

 

 

 

 

 

 

 

 

 

↑사실 위 붉은 단풍은 실제로는 아주 짙은 적색이었는데 sRGB로는 제대로 표현이 안되네요.sRGB 색역을 벗어나는 것 같습니다.

 

 

사용한 카메라는 올림푸스 E-M5 Mark III입니다.제가 E-M1 시리즈도 가지고 있지만 E-M5 Mark III가 작고 가벼우며 성능도 별 차이가 없어서 요즘은 E-M5 Mark III만 들고 다닙니다.작아서 조작하기에 불편한 점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장점이 더 큽니다.체력적  부담이 없어야 더 집중할 수 있기 때문에  크기와 무게도  아주 중요한 요소라고  할 수  있습니다.솔직히 마포에서 크고 무거운건  마포의 근본 취지에 맞지 않다고 봅니다.

렌즈는 요즘은 시그마 56mm F1.4를 많이 쓰는데 개방 화질이 상당히 쨍한 편입니다.화각도 의외로 저한테는 잘 맞고요.올림푸스 45mm F1.2도 있지만 들고 다니면서 찍어 본 결과 아무래도 56mm가 저한테는 유용합니다.풀 프레임으로 치면 112mm에 해당되는데 FF에서 가장 가까운 화각의 렌즈는 105mm F2.8 정도겠네요.사실 시그마 56mm F1.4는 아트 렌즈가 아닌 C(Contemporary) 렌즈인데 화질적으로는 거의 아트급으로 보입니다.개방부터 선예도가 살아 있고 주변부도 좋은 편입니다.색수차가 없는 것은 아니지만 거의 눈에 띄지 않고요.이게 왜 C 렌즈인지 이해가 가지 않는 렌즈입니다.그냥 아트 렌즈라 해도 통할 수 있는 렌즈라고 봅니다.중고로 들였는데 아주 잘 쓰고 있습니다.마포 카메라에서도 보케가 좋은 편이고요.아무튼 요즘은 제 일꾼 렌즈라고 할 수 있습니다.E-M5 Mark III와의 조합도 크기나 무게면에서 비교적 좋은 편입니다.시그마 56mm 들이고나선 40-150mm F2.8 PRO도 잘 안들고 다니게 되네요.아무래도 크기나 무게 면에서 점점 부담스러워져서요.좀 더 망원이 필요한 경우도 있는데 마포용 삼양 수동 85mm F1.8을 고려하고 있습니다.

.....

'갤러리 Gallery > 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0.11.01 마음도 촉촉히 젖어드는 비오는 날의 창경궁 단풍  (0) 2020.11.05
눈길을 끄는 가을 꽃  (0) 2020.10.04
快晴  (0) 2020.04.21
공동묘지의 할미꽃  (1) 2020.04.18
올 겨울의 눈  (0) 2020.03.04
쌀쌀한 봄날의 야외 스케치  (0) 2019.04.02
Posted by nep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로나 시대라 멀리 나가지는 않고 산책 코스에서 담아 본 꽃입니다.사실 꽃은 널렸는데 포토그래픽하게 구도잡기 좋게 핀 것을 찾는게 가장 힘든 부분입니다.기술적으로는  바람이 가장 골칫거리입니다.정밀하게 초점 맞추는데 아주 큰 방해가 되고 포커스 스태킹을 쓸 수 없게 합니다.

↑새깃유홍초





↑꽃무릇















↑사루비아





↑나팔꽃





↑나팔꽃





↑나팔꽃






↑나팔꽃




↑새깃유홍초





↑새깃유홍초





↑새깃유홍초





↑나팔꽃에 날아드는 박각시





↑하늘을 배경으로 담은 나팔꽃










↑나팔꽃 중에선 상당히 꽃 크기가 작고 색도 옅은 종























































..........

'갤러리 Gallery > 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0.11.01 마음도 촉촉히 젖어드는 비오는 날의 창경궁 단풍  (0) 2020.11.05
눈길을 끄는 가을 꽃  (0) 2020.10.04
快晴  (0) 2020.04.21
공동묘지의 할미꽃  (1) 2020.04.18
올 겨울의 눈  (0) 2020.03.04
쌀쌀한 봄날의 야외 스케치  (0) 2019.04.02
Posted by nepo

댓글을 달아 주세요

快晴

갤러리 Gallery/기타 2020. 4. 21. 22:38

오늘(4/21)은 도로 겨울이 된 듯한 쌀쌀한 날씨였습니다.대신 공기는 꽤나 맑아서 풍경 담기 좋은 날이었고요.멀리 나갈 일도 없고 나갈 수도 없어서 그냥 아파트 옥상에서 파노라마 촬영을 해봤습니다.시그마 아트 50mm를 A7R2에 물려 11컷으로 만든 파노라마입니다.풍경 사진은 환경에 좌우되기 때문에 실력 이전에 날씨 자체가 좋아야 합니다.꽤나 맑은 날씨였지만 그래도 원거리 까지 선명한 날씨는 아니었습니다.그래도 서울에선 이 정도면 감지덕지라고나 할까요.원본이 2억6천만 화소(가로 35,600px x 세로 7,400px)에 달하는 상당히 긴 이미지라 1,900만 화소로 다운사이즈(가로 9,600xp x 세로 2,000px)했음에도 거의 10MB에 육박하는 이미지입니다.클릭해서 크게 보세요.


'갤러리 Gallery > 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0.11.01 마음도 촉촉히 젖어드는 비오는 날의 창경궁 단풍  (0) 2020.11.05
눈길을 끄는 가을 꽃  (0) 2020.10.04
快晴  (0) 2020.04.21
공동묘지의 할미꽃  (1) 2020.04.18
올 겨울의 눈  (0) 2020.03.04
쌀쌀한 봄날의 야외 스케치  (0) 2019.04.02
Posted by nepo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공동 묘지에 핀 할미꽃입니다.할미꽃이 무덤가에 많이 피는 이유는 알칼리성 토양을 좋아하기 때문입니다.예전 무덤에는 석회를 사용했는데 석회가 알칼리성입니다.제가 아는 할미꽃 피는 서울 근교 공동 묘지는 두 곳인데 한 곳은 예봉산 아래 공동 묘지이고 다른 곳은 강동구에 인접한 곳입니다.에봉산 쪽은 멀어서 안간지 오래 되었습니다.강동구 쪽으로 해마다 가보는데 그 공동 묘지에서도 딱 한군데에서만 볼 수 있습니다.무덤 관리를 잘 안하기 때문에 그나마 남아 있는 것인데 누가 약한다고 캐가거나 무덤 관리하면 없어질 수 있는 상황입니다.


제 고향 시골에서는 그냥 개천변에도 할미꽃이 많이 피었었는데 요즘은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사실 이번 할미꽃 촬영은 아쉬움도 있습니다. 바람이 많이 불어서 삼각대 놓고 아주 정밀하게 촬영하기는 힘들기 때문에 그냥 손에 들고만 담아서 털 많은 할미꽃을 제대로 심도 있게 표현하지 못했습니다.


각 이미지 클릭하면 좀 더 크게 볼 수 있습니다.사용한 렌즈는 주로 삼양 135mm F2(접점 없는 수동 렌즈라 EXIF 정보에 렌즈명이 나오지 않음)이고 올림푸스 300mm F4 PRO도 있습니다.




































.....

'갤러리 Gallery > 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눈길을 끄는 가을 꽃  (0) 2020.10.04
快晴  (0) 2020.04.21
공동묘지의 할미꽃  (1) 2020.04.18
올 겨울의 눈  (0) 2020.03.04
쌀쌀한 봄날의 야외 스케치  (0) 2019.04.02
갤럭시 S7으로 담은 일상  (0) 2019.01.05
Posted by nep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올 겨울에는 눈이 너무 드물게 와서 보기도 힘들 정도였습니다. 그나마 2/16일에 좀 볼만하게 눈이 내리더군요.집 근처와 가까운 산에 올라가서 담아 본 눈 이미지입니다.


각 이미지 클릭하면 좀 더 크게 감상할 수 있습니다.














































































.....


'갤러리 Gallery > 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快晴  (0) 2020.04.21
공동묘지의 할미꽃  (1) 2020.04.18
올 겨울의 눈  (0) 2020.03.04
쌀쌀한 봄날의 야외 스케치  (0) 2019.04.02
갤럭시 S7으로 담은 일상  (0) 2019.01.05
2018겨울 첫눈  (0) 2018.11.24
Posted by nepo

댓글을 달아 주세요

근처 산에 갔다가 오면서 담아 본 이미지입니다.




















































'갤러리 Gallery > 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동묘지의 할미꽃  (1) 2020.04.18
올 겨울의 눈  (0) 2020.03.04
쌀쌀한 봄날의 야외 스케치  (0) 2019.04.02
갤럭시 S7으로 담은 일상  (0) 2019.01.05
2018겨울 첫눈  (0) 2018.11.24
After Rain  (0) 2018.11.09
Posted by nepo

댓글을 달아 주세요

노트9으로 바꾸고 싶지만 사정이 안되어서 그냥 쓰고 있는 갤럭시 S7.

사실 노트9에서 탐나는건 표준 화각도 있다는 것 정도라 굳이 출혈적으로 바꿀 이유는 없음.

아무튼 요즘은 폰카에 재미를 잃었는지 손이 잘 안가서 별로 담은 이미지도 없네요.

그 이유는 고정된 화각의 지겨움이지 않나 싶습니다.고정 26mm는 매일 쓰기엔 별 재미가 없습니다.


렌즈 교환식 카메라의 재미는 뭐니 뭐니 해도 다양한 화각의 렌즈를 사용하는데 있는데 반해 고정 화각은 상당히 답답하고 특히 26mm는 막 쓰기에 그리 편한 화각도 아닙니다.꽤 신경 써서 구도를 잡아야 합니다.그렇게 하더라도 사실 화질적으로 썩 만족스러운 수준이라고는 할 수도 없고요.물론 화질이 아주 나빠서 못쓸 정도는 분명 아닙니다만 재미를 느낄 정도로 좋은 화질은 아니거든요.엄밀히 말하자면 그냥 카메라 휴대하지 않았을 때 심심풀이로 찍는 수준에 적합한 정도라고 할 수 있습니다.S7 이후 폰카는 만져보질 못해서 얼마나 화질 개선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크게 달라졌을거라곤 생각하지 않습니다.본격 카메라 맨에게 있어서 스마트폰은 항상 휴대해서 사용할 수 있어서 장점이 있는것이지 카메라로서의 충분한 요건을 갖춘 것은 아닙니다.화질이 좋고 나쁨을 어떻게 판단하느냐면 현장에서 자신이 담는 장면을 충분히 표현할 수 있느냐의 문제입니다.아주 이상적인 조건에선 폰카도 꽤 괜찮은 이미지를 건질 수 있기는 하지만 악조건에선 아무래도 모자라는게 현재의 폰카 수준입니다.물론 없는 것보단 백배 낫지만 기왕이면 화질도 좋으면 조금 더 재미를 붙일 수 있을 것입니다.폰카로 작품을 만들 수 없다는게 아니라 폰카로 작품을 만들 수 있는 환경이면 화질 좋은 카메라로는 더 질적으로 나은 작품을 만들 수 있으니까요.FF 미러리스나 DSLR 같은 카메라와 밝고 무거운 렌즈의 조합은 그 자체로 충분한 장점은 있지만 편하게 마음대로 휘두르기는 힘든 단점도 있습니다.스마트폰 크기에 좋은 화질을 갖춘다면 엄청난 장점이 생깁니다.자유도가 높아지면 그만큼 창의성도 높아질 수 있습니다.불필요하게 도구에 얽매이는 압박감을 벗어 던지게 되는 것이니까요. 


현재 휴대하기 편하고 화질도 충족시키는 카메라로는 리코 GR을 언급할 수 있습니다.GR2를 거쳐 리코 GR3가 나온다고 하는데 저로선 가장 실망스런 부분이 틸트 액정이 없다는 사실입니다.그게 없으면 그냥 스마트폰과 다를게 없습니다.스마트폰보다 두껍고 화질 좋은 정도의 차이 밖에 못느낍니다.스마트폰이 편리하기는 하지만 사실 로우 앵글로 찍기는 꽤 불편합니다.자세가 안나오거든요.그런 점에서 GR3는 상당히 실망스러울 수 밖에 없습니다.기존 GR이나 GR2보다 화질은 좀 향상되겠지만 틸트 액정이 없다는 사실은 자유도 면에서 기존 도구와 전혀 다를 바가 없습니다.저는 엄청난 변화를 원하지는 않았습니다.그냥 틸트 액정이라도 달아주면 활용도가 훨씬 높아지리라고 봤는데 그 점이 달라지지 않으니 실망스러울 수 밖에 없습니다.화질이나 약간의 편의성 보다 틸트 액정  달아주는게 제겐 훨씬 활용성이 좋아지는 것이니까요.앞으로 나오게 될 폴더폰에선 틸트 액정과 같은 효과를 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합니다만.


각 이미지 클릭하면 조금 더 크게 감상할 수 있습니다.




벚꽃 지다





비에 젖은 창에 붙은 벚꽃





심퉁





탐나는





덕지 덕지 





손님은 없으니 졸리기만하네





아저씨 뭐요?





뭘봐요?





현수막 작업





떼다





알록달록





지다





구경





눈 내리는 날















버스를 기다리며





아빠와 딸의 눈놀이



'갤러리 Gallery > 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올 겨울의 눈  (0) 2020.03.04
쌀쌀한 봄날의 야외 스케치  (0) 2019.04.02
갤럭시 S7으로 담은 일상  (0) 2019.01.05
2018겨울 첫눈  (0) 2018.11.24
After Rain  (0) 2018.11.09
비오는 아파트의 가을  (0) 2018.11.08
Posted by nep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고 일어 났더니 어느새 눈이 내렸더군요. 좀 늦게 일어나서 벌써 꽤 녹고 있더군요.그래서 썩 마음에 드는 장면은 건지지 못했습니다.눈이 귀찮은 사람도 있지만 애들은 그냥 즐겁게 놉니다.


클릭하면 더 크게 볼 수 있습니다.






















'갤러리 Gallery > 기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쌀쌀한 봄날의 야외 스케치  (0) 2019.04.02
갤럭시 S7으로 담은 일상  (0) 2019.01.05
2018겨울 첫눈  (0) 2018.11.24
After Rain  (0) 2018.11.09
비오는 아파트의 가을  (0) 2018.11.08
단풍  (0) 2018.11.05
Posted by nep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