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로 GD3WH'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8.06.20 Benro GD3WH 3-Way Geared Head Review/벤로 GD3WH 3way 기어 헤드 리뷰

삼각대용 헤드에는 몇 종류가 있습니다. 가장 전통적 방식은 3 웨이 헤드입니다. 장점은 비교적 정밀한 조정이 가능합니다만 느리고 상하 조정시 손잡이 무게걸림으로 인해 처짐이 발생해서 아주 정밀하게 조정하기는 힘듭니다. 손잡이가 보관 및 휴대에는 상당히 거추장스럽기도 하고요.

다음은 가장 널리 사용되는 볼헤드입니다. 장점은 아주 신속한 조정이 가능하다는 것이고 단점은 정밀하게 조정하기 힘듭니다. 특히 아주 정밀하게 작업해야 하는 경우 엄청 짜증나는 경우가 많고요. 볼헤드는 아무리 고급이라도 손에서 놓은 순간 틀어집니다. 물론 틀어짐의 정도는 차이는 있겠지만. 다만 국산 볼헤드 KPS 제품 중에서 별도 조정 레버를 달아서 정밀 조정할 수 있도록 나온 것은 있습니다만 생각보다 크고 무겁고 가격도 좀 부담스럽습니다. 가볍게 만들 수 없냐고 문의하니 그렇게는 힘들다고 하더군요. 아무튼 일반 볼헤드는 정밀 조정에는 최악입니다.

정밀 작업에는 기어식 헤드가 사용됩니다. 손잡이로 무게를 버티는 방식이 아니어서 정밀 조정이 쉽습니다. 볼헤드나 3 웨이 헤드의 경우 무게가 걸린 상태에서 조정하기 때문에 조정하고 손에서 놓은 순간 틀어집니다. 기어식 헤드는 잡고 무게가 걸린 상태에서 돌리는 방식이 아니고 기어만 돌려주면 되기 때문에 놓는 순간 틀어지지 않기 때문에 정밀 조정에 문제가 없습니다. 기어 헤드는 맨프로토와 알카 스위스 등에서 나왔는데 맨프로토 방식은 가격이 싼 대신 좀 투박하고 알카 스위스에서 나온 제품은 가격이 고가인 대신 세련된 제품입니다.포토클램에서 알카 스위스 큐브 본뜨서 나온 멀티플렉스란 제품도 있습니다.

제 경우 일반 촬영에선 볼헤드 사용해도 크게 불편하진 않지만 렌즈 테스트시는 볼헤드가 무지 불편합니다. 수직 수평 정밀하게 맞출려면 몇번이나 조정해야 해서 아주 열받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전에 맨프로토 410 주니어 기어드 헤드 구비해서 사용해 봤는데 너무 무겁고(약 1.2kg) 투박해서 손이 안가서 결국 건축 사진 하시는 분에게 넘겼습니다. 건축 사진도 아주 정밀하게 조정해야 하기 때문에 아시는 분은 기어 헤드를 사용하거든요. 기어 헤드는 덩치가 크고 고급형은 아주 고가인게 단점입니다.

이번에 검색하다 보니 벤로에서 기어 헤드(GD3WH)가 하나 나왔더군요. 무게가 맨프로토 기어 헤드보다 훨씬 가벼워서 하나 들여서 테스트해 봤습니다. 알카 스위스 C1 큐브 같은 제품이 최상이겠지만 너무 고가라 엄두가 안나서 패스고요.


벤로 GD3WH의 외관부터 살펴 보겠습니다.

OLYMPUS CORPORATION | E-M1MarkII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sec | F/5.6 | +1.00 EV | 50.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06:20 14:09:20

↑ 박스입니다.





OLYMPUS CORPORATION | E-M1MarkII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sec | F/5.6 | +1.00 EV | 40.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06:20 14:12:10

↑개봉 샷





OLYMPUS CORPORATION | E-M1MarkII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sec | F/5.6 | +1.00 EV | 40.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06:20 14:12:48

↑ 설명서와 렌치가 든 비닐 봉투를 들어 내면 본체가 보입니다.





OLYMPUS CORPORATION | E-M1MarkII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sec | F/5.6 | +1.00 EV | 62.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06:20 14:15:51

↑ 본체는 스폰지로 보호되어 있습니다.





OLYMPUS CORPORATION | E-M1MarkII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sec | F/5.6 | +1.70 EV | 95.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8:06:20 14:22:59

↑ 전체적인 모습입니다.





↑ 플레이트입니다. 뒤집어서 보면 렌치나 동전없이 손가락으로 바로 돌릴 수 있게 되어 있어서 편리합니다. 플레이트를 빼낼 때 유의할 점은 손잡이를 반시계 방향으로 약간 돌리면 딱 걸려서 더 이상 손잡이가 돌아가지 않습니다. 그러면 손잡이를 당긴 다음 다시 돌리면 됩니다. 플레이트가 실수로 이탈하여 장비가 추락하지 않도록 그렇게 설계한 것입니다.


사실 외관은 특별한 점은 없습니다. 기존 맨프로토 기어 헤드와 기본 구조가 다르지 않고요. 기존 맨프로토 대비 무게가 가벼워진 점이 가장 마음에 듭니다. 전반적인 작동 방식은 동영상으로 보시겠습니다. 4K 촬영 영상이라 PC 사양되시는 분은 유튜브 가셔서 4K로 설정해서 보시면 됩니다.

보시다시피 특정 포인트에 맞출 때는 먼저 휠 부분을 돌려서 대충 맞추고 이어서 손잡이를 돌려서 정밀하게 맞추면 됩니다.


기어 헤드의 가장 큰 장점은 아주 정밀하게 조정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기어 헤드와 볼헤드로 조정하는 모습을 동영상으로 보시겠습니다.


먼저 기어 헤드로 스파이더 렌즈캘의 중앙부를 맞추는 장면입니다.


다음은 일반 볼헤드로 스파이더 렌즈캘의 중앙부를 맞추는 장면입니다.

보시다시피 기어 헤드는 빠르지는 않지만 정교하게 조정이 가능한 반면 볼헤드는 빠르게 조정할 수 있지만 몇번 시행착오를 몇 번 거쳐야 해서 결과적으로 오히려 조정 시간이 더 걸리게 됩니다.


50mm 넘는 렌즈 사용시 무게 중심이 앞쪽으로 쏠릴시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 있어서 초망원으로 테스트해 봤습니다.
                                                        사용 카메라:E-M1 Mark II
                                                        사용 렌즈:니콘 MF 600mm F5.6
어댑터를 사용해서 렌즈를 카메라에 장착했고 무게 중심이 상당히 앞쪽으로 치우쳐서 앞쪽으로 상당히 부하가 걸리더군요. 일단 결과물부터 보시죠.

마이크로포서드 카메라에서 600mm는 FF 카메라에서 1200mm에 상당하는 엄청난 망원입니다. 이러한 초망원을 장착시 렌즈,카메라 또는 삼각대 중 어느 하나를 건드리는 순간 엄청난 흔들림이 발생합니다. 위 동영상에서도 엄청난 화면 떨림 나타나는 것을 볼 수 있고요. 그나마 기어 헤드를 사용해서 조정하기가 수월한 편이었습니다. 볼헤드였다면 이러한 초망원에선 원하는 포인트에 가져가기 정말 힘듭니다. 물론 기어 헤드에 부하가 상당히 걸려서 상하 조정시 뻑뻑한 현상이 나타나고 조정시 튀는 현상도 보이기는 하지만 그래도 전반적으로 조정하기가 볼헤드만큼 어렵지는 않습니다. 사실 이 정도 가격의 장비에서 아주 부드러운 움직임을 기대하는건 무리라고 생각되고요. 수백만원 하는 장비에선 아주 부드러울 수도 있겠지만. 결론적으로 50mm이상에서 무게 중심이 앞으로 쏠리더라도 정밀하게 맞추어야 하는 경우에는 저는 볼헤드 사용할 마음이 없습니다. 환산 1200mm에서 이 정도로 조정할 수 있으면 더 짧은 렌즈에서는 더 쉬울 수 밖에 없습니다. 한가지 팁을 드리자면 무게 중심이 어느 한쪽으로 쏠리는 경우 일반 플레이트 대신 롱 플레이트를 사용해서 무게 중심을 잡으면 됩니다. 


결론적으로 기어 헤드는 정밀하게 구도를 맞추는 용도에 가장 적합한 헤드입니다. 건축 사진이나 구도를 중시하는 유저에게 적합합니다. 3웨이 기어 헤드의 단점은 손잡이가 좀 튀어 나오기 때문에 휴대하기가 편하지 않다는 것입니다. 제 경우에는 대형 삼각대에 장착해 놓았는데  삼각대 가방 자체가 커서 그나마 문제없이 들어가더군요. 작은 삼각대를 사용하는 경우 삼각대 가방에 들어가지 않을 것으로 봅니다. 한가지 의아한 점은 제조사 공식 사양표에는 GD3WH의 무게가 870g으로 기재되어 있는데 제 전자 저울로 측정한 실측 값은 763g으로 나옵니다. 가벼워서 좋았으면 좋았지 손해볼건 없습니다.  전에 쓰다 손이 안가서 처분한 맨프로토 주니어 기어드 헤드보다 손잡이 작동이 더 부드러워 정밀하게 조정하기 수월합니다. 무게도 훨씬 가볍고요. GD3WH의 단점이라면 조정 휠의 모서리가 좁고 각져 있어서 손가락에 좀 배기는 경향이 있고 휠을 돌릴 때 꽤 힘이 걸립니다. 대형 삼각대에 장착해 놓은지라 일상적으로 가지고 다니면서 쓰기는 힘들고 렌즈 테스트시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봅니다.


요약: 기어 헤드는 모든 사진가를 위한 헤드는 아닙니다. 그러나 정밀 조작이 필요한 분야의 유저들에겐 최선의 선택입니다.


일반 사양

헤드 타입

 Geared Head

 베이스 마운트

 3/8"-16 Thread

 카메라 마운팅 나사

 1/4"-20 Male

 퀵 릴리즈 플레이트 타입

 알카 스위스

 최대 적재 하중

 5.90 kg

 버블 레벨 수

 3개

 마찰 제어부

 없음

 독립 팬 락

 있음

 소재

 마그네슘


팬 틸트 범위

수직 틸트

 0° ~ +90°

 패닝 범위

 360°


본체 사양

 베이스 직경

 5.2cm

 크기

 H:10.9xW:13.9xL:14.5cm

 무게

 870g(실측치는 763g)


                                                                                     헤드 유형별 장단점

                              볼헤드

                            3-way 헤드

                              기어 헤드

 장점

 ●조작 신속성이 아주 좋음

 ●휴대성도 아주 좋음

 ●좌우 정밀 조작성은 괜찮음-하중이 걸리지 않기 때문

 

 ●정밀 조작성이 상당히 우수함

 단점 ●정밀 조작성이 상당히 좋지 않음 ●휴대성이 떨어짐
 ●상하 정밀 조작성은 그리 좋지 않음

 ●휴대성이 떨어짐
 ●무게가 상대적으로 많이 나감

 ●조작 신속성이 떨어짐




Posted by nep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