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시판되는 렌즈 중에서 망원 렌즈가 아니면서 삼각좌(tripod collar 또는 tripod mount ring)가 달리지 않고 나오는 상당히 무거운 렌즈가 있습니다.시그마 아트 40mm F1.4 및 아트 35mm F1.2,삼양 XP 50mm F1.2,탐론 15-30mm F2.8 등이 대표적인 렌즈라고 할 수 있고 오투스 렌즈도 마찬가지입니다.삼각좌 없이 나오는 이런 렌즈는 카메라에 마운트한 상태에서 카메라를 삼각대 위에 올려 놓으면 카메라 마운트에 상당한 부하가 걸립니다.구체적으로 보자면 렌즈 무게 때문에 카메라 마운트가 위에서 아래로 토크가 걸리는 상태가 되고 이런 행동이 지속적으로 이루어지면 카메라 마운트가 틀어지게 됩니다.카메라 마운트가 위는 밖으로 튀어 나오고 아래는 안쪽으로 들어가는 현상이 나타날 가능성이 높습니다.다만 카메라 마운트가 아주 튼튼하면 괜찮을 수도 있지만.그러나 실제로 무거운 렌즈로 인해 카메라 마운트가 틀어졌다는 사례(←클릭)가 보고 되고 있습니다.그런데 이러한 무거운 렌즈는 카메라에 장착시 카메라 마운트 뿐만 아니라 렌즈 자체 마운트도 틀어질 수 있다고 봅니다.부하가 카메라 마운트 뿐만 아니라 렌즈 마운트에도 미치는 것이니까요.


카메라 마운트가 틀어지는 또 다른 경우는 무거운 렌즈를 카메라에 장착한 채로 카메라 그립부만 잡고 다닐 때입니다.그런 경우에도 카메라 마운트에 엄청난 토크가 가해지기 때문에 카메라 마운트가 뒤틀릴 수 있습니다.


그런데 사실 카메라 마운트가 살짝 틀어지면 일반 유저들은 대부분 잘 모릅니다.민감한 유저들은 캐치할 수 있을거고요.심하게 틀어지면 그 때는 다 알게 되겠죠.


이러한 사태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밸런스를 잡아줄 수 있는 렌즈 서포트나 어댑터를 구해서 사용하는 것이 안전합니다.맨 위에 보이는 렌즈는 캐논용 삼양 XP 50mm F1.2인데 알리에서 판매하는 MC-11용 iShoot Lens Collar Support를 끼워 놓은 상태입니다.저런 어댑터가 있으면 카메라 마운트에 무리가 가지 않습니다.아니면 아래 이미지와 같은 렌즈 서포트를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그러나 이러한 렌즈 서포트는 사실 가지고 다니기 상당히 거추장스럽습니다.


그러나 근본적인 문제는 렌즈 제조사에 있다고 봅니다.무거운 렌즈는 카메라 마운트에 무리가 갈 수 있다는 점을 설계시 예상할 수 있는데 달랑 렌즈만 내놓는건 어찌보면 무책임한 행동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몰랐다면 무지한 것이고요.따라서 렌즈 제조사는 설계시 이러한 점을 충분히 고려해서 무거운 렌즈는 무조건 탈착식 삼각좌를 달아서 출시하는 것이 유저를 위하는 길임을 알아야 할 것입니다.

Posted by nep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