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유난히 장마가 기네요.매일 산책하는 산길가에 작은 버섯이 아주 깜찍해서 여러 각도로 담아 봤습니다.우산 같이 생겼는데 이름은 모르겠습니다.이런저런 버섯이 피는데 포토제닉한 다른 버섯은 보이지 않고 이 버섯이 가장 보기 좋더군요.

 

추가:이름은 애기낙엽버섯이라고 하더군요.어쩐지 전부 낙엽 위에서만 보이더라고요.

 

 

 

 

 

 

 

 

 

 

 

 

 

 

 

 

 

 

 

 

 

 

 

 

 

 

 

 

 

 

 

 

 

 

 

 

 

 

 

.....

 

'갤러리 Gallery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청노루귀  (1) 2022.03.30
봄을 알리는 노루귀  (0) 2022.03.18
북한산의 상고대  (0) 2022.01.02
장마철의 숲속  (0) 2020.08.03
앞산의 봄  (0) 2020.03.29
Posted by nep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