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YMPUS CORPORATION | E-M1MarkII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2000sec | F/11.0 | -2.30 EV | 600.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8:19 18:49:38

↑위 이미지는 사실상 실패한 이미지입니다.초점이 좀 벗어나서 원본 이미지가 좀 소프트합니다.요즘 마이크로포서드 AF 렌즈는 포커스 바이 와이어 방식이라서 완벽한 수동 초점이 안됩니다.위 이미지도 미리 수동으로 초점을 맞추었지만 동영상을 한번 찍은 다음 스틸 이미지를 연사로 찍었는데 나중에 보니 초점이 나가 있더군요.아마 동영상시 AF로 전환되었고 그래서 스틸 이미지에서는 초점이 나간 것으로 추정됩니다만 확실하지는 않습니다.아무튼 아주 정교한 촬영에서는 오히려 완전 수동 렌즈가 더 편한 경우도 있습니다.



망원 렌즈를 사용해서 찍기 가장 어려운 피사체 중의 하나가 태양 속에 들어간 비행기 찍기입니다.


가장 어려운 부분은 비행기가 태양 속으로 들어가는 장면을 포착하는 것입니다.비행 궤적은 거의 일정합니다. 일반 비행기는 하늘을 마구잡이로 나는 것이 아니라 일정한 길이 있습니다. 즉 하늘에도 길이 있다는 것입니다. 물리적인 길이 아니라 정해 놓은 길(항로)입니다. 따라서 어느 정도 지켜보면 항로를 파악할 수 있습니다. 정해진 항로로만 날기 때문입니다. 다음은 태양의 궤적을 파악해야 합니다. 항로와 태양이 궤적이 겹쳐야 하는 것이죠. 마침 제가 사는 아파트에선 요즘 항로와 태양 궤적이 겹치는 것을 저녁 무렵엔 볼 수 있습니다. 다만 비행기가 태양을 가로 지르는 아주 정확한 순간은 알 수 없습니다.눈 짐작으로 대충 파악하는 수 밖에 없습니다. 대충 태양의 높이가 항로와 겹치는 시간을 파악해서 미리 삼각대에 망원 렌즈를 올려 놓고 기다려야 합니다. 망원 렌즈는 적어도 600mm 이상은 되어야 하고 기왕이면 더 망원일수록 박력있는 이미지가 나옵니다.즉 망원일수록 좋다는 말입니다.제가 시도한 렌즈는 올림푸스 300mm F4 PRO입니다. 거기에 2X 컨버터를 끼우면 600mm F8 렌즈가 됩니다. FF으로 환산시 1200mm가 되고요. F8이면 어둡지 않느냐 생각할 수 있지만 태양 자체가 엄청나게 밝기 때문에 적어도 태양 촬영에선 F8도 결코 어두운 게 아닙니다. 하늘이 쾌청하면 최고 셔터 속도롤 올려도 모자랄 수 있습니다.그만큼 태양은 엄청 밝기 때문에 조리개 값은 거의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다만 문제가 되는 경우가 없는 것은 아닌데 태양이 탁한 대기 때문에 육안으로도 붉게 보이는 경우가 있습니다.그런 경우는 셔터 속도가 상당히 느려지기 때문에 조리개 값이 너무 어두우면 문제가 있을 수도 있습니다. 


다음으로 어려운 문제는 초망원으로 스크린에 태양을 집어 넣는 문제입니다. 초망원은 화각이 워낙 좁기 때문에 미리 준비해 놓지 않으면 순간적으로 포착하기가 거의 불가능합니다.미리 초점을 비행기 거리에 맞춰 놓아야 합니다. 제 경우에는 먼거리에 있는 건물에 초점을 수동으로 해서 맞춰 놓습니다.AF로는 너무 밝은 태양 때문에 오류가 날 수 있기 때문에 수동으로 미리 맞춰 놓는게 가장 안정적입니다.그리고 태양은 망원 렌즈로 초점을 맞춰 장노출시 센서에 무리가 갈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습니다. 돋보기로 지지는 것과 마찬가지이기 때문에 장노출시 센서가 타 버릴 수도 있습니다. 실제로 개기 일식을 찍다가 센서 태워 버리는 사태가 발생하는 비율이 상당히 높다는 리포트도 있습니다.따라서 렌즈를 미리 태양을 향해 맞춰 놓지 말고 태양을 살짝 벗어난 근처로 맞춰 놓은 다음 비행기가 태양 근처로 오면 태양을 향하게 해야 합니다. 여기서 한가지 더 짚고 넘어갈 부분은 볼헤드 대신 기왕이면 기어드 헤드를 사용하는게 훨씬 수월하다는 것입니다. 일반 볼헤드의 경우 초망원에 쓰면 엄청난 흔들림이 발생하고 처짐 현상도 있어서 정확히 포인트를 잡기가 쉽지 않습니다. 기어드 헤드 조차도 만지는 순간 화면의 흔들림이 상당히 심한데 일반 볼헤드는 두 말할 필요가 없을 정도입니다.삼각대도 가능하면 굵고 튼튼한 삼각대가 좋습니다. 그래야 그나마 흔들림이 적어서 안정적으로 촬영이 가능합니다.


다음으로 셔터도 손으로 누르는 것보다는 릴리즈를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아무리 튼튼한 삼각대와 기어드 헤드를 쓴다고 해도 초망원에선 셔터 버튼을 건드리는 순간 화면이 심하게 흔들립니다.원 샷으로 끝낼 목적이 아니면 릴리즈를 사용해야 화면간 흔들림이 발생하지 않습니다. 그리고 사실상 비행기가 태양을 가로 지르는 순간은 상당히 짧기 때문에 미리 고속 연사로 세팅해 놓고 찍어야 그나마 몇 컷 건질 수 있습니다. 원 샷으로는 건질 확률이 너무 떨어집니다.


태양도 기왕이면 대기가 좀 탁해서 붉은 태양일 때가 이상적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공기가 맑으면 태양이 너무 눈 부셔서 태양은 노출 범위를 넘어서기 때문에 하얗게 표현되어 재미없는 이미지가 됩니다.그래서 밝은 날에는 ND 필터(8~32)를 사용하는 것이 좋습니다.그래야 셔속 오버도 나오지 않고 센서가 손상될 우려도 줄어듭니다.



아주 맑은 하늘이 아니어서 ND 필터와 노출 조정을 통해 태양이 어느 정도 붉게 나왔습니다.그러나 정작 비행기가 태양을 벗어나서 실패한 이미지입니다.





OLYMPUS CORPORATION | E-M1MarkII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2800sec | F/11.0 | 0.00 EV | 600.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8:08 19:06:28

↑너무 벗어 낫습니다.




OLYMPUS CORPORATION | E-M1MarkII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2000sec | F/11.0 | -1.70 EV | 600.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8:08 19:13:07

↑태양이 너무 밝아서 비행기가 태양을 가로지르는 순간을 놓친 것입니다. 비행기가 태양을 가로 지르고 난 다음에야 알아채고 셔터를 눌렀지만 이미 늦은 것입니다.





↑마침내  비행기가 태양 속으로 진입하는 순간입니다. 이 장면 역시 눈부신 태양 때문에 진입 순간을 정확히 파악하지 못해 연사로 갈기다가 마지막에 나온 장면입니다.




↑바로 윗 장면의 연사를 끝내고 다시 연사 시작시 걸린 장면입니다. 비행기가 거의 태앙 중앙에 들어가서 구도적으로는 괜찮습니다.그러나 연사와 연사 사이의 장면이 없는게 아쉽습니다.이날 구름이 있어서 구름에 덮힌 부분은 노출 오버가 되지 않았으나 구름이 없는 부분은 하얗게 날아가 버려서 정말 아쉽습니다.즉 완성도가 떨어지는 이미지가 되었습니다.그나마 이것도 정말 운이 좋아서 건진 샷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항로와 태양 궤적을 안다고 해도 이런 순간을 포착하기는 아주 어렵습니다.계속 시도하다 보면 언젠가 걸리는 샷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물론 비행 시간과 태양 궤적을 파악해서 수학적으로 정확히 계산할 수 있다면 좀 더 수월하게 가능할 수도 있지만 구름이라는 또 다른 변수가 있기 때문에 결코 쉽지는 않을 것입니다. 아무튼 계속 시도하다 보면 언젠가 완성도 높은 이미지가 나오겠죠.


끝으로 유의할 점은 태양과 비행기의 상대적 크기입니다.비행기가 촬영자와 가까울수록 비행기가 태양보다 상대적으로 크게 나오기 때문에 시각적으로 별 감흥없는 이미지가 됩니다.그래서 적당한 거리 확보가 중요합니다.비행기가 촬영자와 너무 멀면 비행기가 너무 작게 나와서 흥미가 반감되고요. 이 점은 다른 초망원 풍경 촬영시에도 동일하게 적용되는 원리입니다.참고로 1200mm 망원으로 보면 태양이 생각보다 빨리 움직임을 볼 수 있습니다. 비행기 기다리면서 계속 위치를 조정해 줘야 합니다.



8/20일 추가


오늘도 시도해 봤는데 구름도 그렇고 타이밍도 맞지 않네요.초점은 정확히 맞추었는데 나머지 조건이 맞지 않습니다. 비행기가 자주 오면 건질 확률이 높은데 좀 뜸하게 오는 편이라 한번 놓치면 다음 날을 기약해야 합니다.

OLYMPUS CORPORATION | E-M1MarkII | Manual | Pattern | 1/1000sec | F/11.0 | 0.00 EV | 600.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8:20 18:45:44




8/22일 추가


OLYMPUS CORPORATION | E-M1MarkII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2000sec | F/16.0 | -3.30 EV | 600.0mm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8:22 18:54:19

↑날씨가 쾌청하지 않고 먼지가 많아 보였는데 먼거리 비행기는 마치 태양 열에 흐물흐물 녹으면서 지나가는 것처럼 보입니다.



8/24일 추가


OLYMPUS CORPORATION | E-M1MarkII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2000sec | 0.00 EV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8:24 18:38:27

↑날씨가 맑아서 태양이 하얗게 날아가 버렸습니다.비행기가 하연 풍선을 끌고 가는듯한 모습.니콘 수동 600mm F5.6 렌즈를 어댑터에 물려 사용했습니다.니콘 수동 2X 컨버터도 찾아서 시도해 봐야겠네요. 환산 2400mm면 볼만할겁니다.



8/25일 추가

니콘 수동 600mm F5.6에 수동 컨버터 TC-301을 장착해서 1200mm로 만들어서 E-M1 Mark II에 결합하니 2400mm가 되도록 했습니다.테스트해 보니 화질 저하가 상당히 보이더군요.그래도 태양이 화면 가득 차게 하기 위해서는 대안이 없으니 그대로 시도했습니다.2400mm가 되니 초점 맞추기도 상당히 힘들고 졍확한 포인트에 겨냥하는 것도 장난아니더군요.그래도 아주 운좋게 성공은 했습니다.화질은 그다지 마음에 들지 않지만.

OLYMPUS CORPORATION | E-M1MarkII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2000sec | 0.00 EV | ISO-200 | Flash did not fire | 2019:08:25 18:39:09

↑ 튼튼한 삼각대 위에 장비 올려 놓고 연사로 설정한 다음 리모콘을 연결해서 손에 들고 기다리다가 그야말로 운좋게 비행기가 태양 가운데로 골인할 때 셔터를 눌렀습니다. 그 중 이게 가장 낫더군요.나머진 볼게 없고요.화질 좋은 600mm와 2X 컨버터가 없는게 너무 아쉽네요. 컨버터없이 찍어서 크롭해서 보여줘도 되지만 그건 편법입니다. 오늘 따라 태양이 너무 밝아서 F11(2X 컨버터 고려하면 F22)에서도 셔터 속도가 카메라 사양을 넘어버려 태양이 하얗게 날아가는 상황인데 렌즈 앞을 부채로 살짝 가려서 노출을 낮추었기에 노란색을 유지할 수 있었습니다.부채로 안가리면 센서가 녹아 버리지 않을까 우려되는 상황이었습니다.비행기가 언제 올지 몰라서 계속 카메라 온 상태로 두고 기다렸거든요.이 정도 망원 화각에선 태양도 너무 빨리 움직여서 기어드 헤드로 태양이 화면을 벗어나지 않게 계속 조정해 줘야 했고요.일반 볼헤드로는 아주 지난한 작업이었을겁니다.


가로 2500px 이미지니 클릭해서 크게 보시길.

.....





...



출처: https://lenswork.tistory.com/976 [Gear for Image]

Posted by nep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