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 이미지 클릭하면 더 크게 볼 수 있습니다.

▲20mm(40mm 상당)
300mm(600mm 상당)

 

특징은 다음과 같습니다.

일단 빛갈라짐은 확실하다.

빛갈라짐 갯수가 높아짐에 따라 이미지 블러 현상이 더 심하다.이건 구조적으로 그럴 수 밖에 없는 것이고요.

망원 렌즈로 크게 확대시 빛갈라짐이 점선으로 나타난다.

Posted by nep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oon Kim 2022.01.17 15:1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격자 간 간격이 넓은, 그러니까 마름모 자체가 좀 넓으면 블러 현상이 줄어들 것 같은데
    이런 제품은 혹시 없을까요?

    • nepo 2022.01.17 18: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크로스 필터는 다양한 제품을 테스트해 보질 않아서 아직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닙니다.따라서 아직 추천할 수도 없고요.

▲나이트코어 MT21C는 헤드 부분이 정각으로 90도 까지 꺽입니다.시중에 헤드가 90도로 꺽이는 랜턴이 많지만 대부분 헤드를 비틀어서 꺽는 트위스트 방식입니다.

제가 랜턴(손전등)에 유독 관심이 많습니다.소소하게 사 놓은 랜턴도 모아 보니 개수가 좀 되네요.고가 랜턴은 없습니다.

▲보시다시피 자잘한 것 포함해서 갯수가 아주 적지는 않습니다.맨 우측의 동일한 렌턴 두 개는 최근 구입한 좀 고가의 동계용 배터리에 딸려 온 것이고요.

위 랜턴은 사실 요즘은 잘 사용하지않고 있습니다.주로 사용하는 것은 Nicron 랜턴입니다.크기별로 3 가지를 가지고 있습니다.Nicron 랜턴을 주로 쓰는 이유는 헤드가 직각으로 꺽이기 때문입니다.등산 배낭 스트랩에 꽂아서 사용하기 좋기 때문에  등산시 꽤 유용합니다.

다만 Nicron 랜턴은 90도로 꺽이긴 하지만 정각으로 바로 꺽이지 않고 비틀어서 꺽입니다. Nicron 랜턴이 다른 일반 랜턴보다 유용하긴 하지만 스트랩에 꽂았을 때 땅을 제대로 비추기가 쉽지 않습니다.90도 꺽인 상태에서 그 이상 아래를 비출 수 없기 때문이죠. 오르막에서는 별 문제가 없지만 내리막에서는 아래를 비추어야 하는데 그게 어렵습니다. 그래서 더 적합한 랜턴을 찾다가 우연히 나이트코어 MT21C를 보게 되었고 이거다 싶어서 면밀하게 알아 보고 직구했습니다..우선 눈에 띄는 점은 정각으로 네 단계를 거쳐 90도 까지 꺽인다는 점입니다. 맨 위 이미지에서 보시다시피 조금씩 각도를 달리해서 고정시킬 수 있고 각각의 각도에서 그대로 잘 유지가 된다는 점이 큰 장점입니다.그런데 이 부분은 기존 직각 랜턴과 크게 다른 점이 없습니다.가장 결정적인 부분은 클립을 랜턴 중앙부에 끼울 수 있고 또한 정방향과 역방향 모두 자유롭게 끼울 수 있다는 점입니다.대부분의 랜턴은 클립 장착부가 중앙부가 아닌 상단에 위치하더군요.그런 점에서 나이트코어 MT21C는 참 설계를 잘했다고 생각합니다.

▲클립은 정방향이나 역방향으로 랜턴 본체에 장착할 수 있는데 사실 안쪽과 바깥쪽 두 겹으로 스트랩에 끼울 수 있는 구조입니다.다만 안쪽은 끼우는 부분이 조금 느슨하고 짧아서 더 길고 꽉 잡아 주는 구조로 되어 있는 바깥쪽을 사용하는게 더 확실합니다.

클립을 역방향으로 끼울 수 있기에 Nicron 랜턴의 단점을 완전히 커버할 수 있게 된 것이죠. 즉 클립을 랜턴 본체에 역방향으로 장착한 상태로 배낭 스트랩에 끼우면 헤드가 아래로 향하게 되고 거기서 헤드 각도만 적절하게 조정해 주면 아래 방향을 자유롭게 비출 수 있게 되는 것이죠.

그림으로 간단히 묘사하면 다음과 같습니다(포토샵에서 마우스로 대충 그릴려니 어렵네요.양해 있으시기 바랍니다).

▲왼쪽 Nicron 랜턴은 사실 정면으로 꺽이는게 아니라 옆으로 틀어지면서 중간 단계에선 왼쪽을 비추게 됩니다만 간단히 표시하기 위해 저렇게 묘사한 것입니다.

위 그림에서와 같이 Nicron 랜턴은 아래로 비출 수 있는 구조가 아니어서 등산용 랜턴으로는 한계가 있습니다.길이 좋은 곳에서 손에 들고 다녀도 되지만 길이 험해서 사족보행해야 하는 곳은 랜턴을 스트랩에 꽂고 다녀야 합니다.또한 심한 내리막에서는 무릎 보호를 위해서 양손에 등산 스틱을 잡고 다녀야 하는 곳도 있고요.그런 경우 나이트코어 MT21C가 발아래를 자유롭게 비출 수 있어서 훨씬 유용합니다. 참고로 렌턴을 켜고 좀 있으면 헤드는  뜨끈뜨끈해집니다. 추운 밤에 손난로가 될 수 있을지는 모르겠네요.

이상 나이트코어 MT21C의 가장 큰 특징을 살펴 봤으니 MT21C를 좀 살펴 보겠습니다.

▲포장 박스입니다.
▲내용물은 렌턴 본체,홀스터,설명서,악세사리(클립,랜야드 및 고무링 두 개) 및 워런티 카드입니다.
▲MT21C를 홀스터에 수납한 모습과 악세사리입니다.
▲배터리 무게가 50g인데 극동계용 배터리입니다.영하 40도 까지 사용할 수 있다고 하는데 그런 체험은 안하는게 낫겠죠.

조작에 대해서는 아래 설명서(설명서에 한글 설명서도 포함되어 있음)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요즘 많은 랜턴이 그렇듯이 MT21C도 뒷캡 부분은 자석입니다.꽤 센편이고요. 이런 충전지 넣는 랜턴 사용시 팁을 하나 드리자면 사용 후 보관시 뒷 캡을 완전히 조이지 말고 약간 풀어 놓는 것이 좋습니다. 꽉 조여 놓으면 계속 전기가 흘러서 배터리가 빨리 소모됩니다.

결론:현재로서는 꽤 마음에 듭니다.머리에 랜턴 올리기 싫은 분들에게 상당히 유용한 랜턴이라고 생각합니다. 최고 밝기로 하면 아주 밝지만 등산시 굳이 그리 밝게 다닐 필요도 없고 배터리가 빨리 소진되므로 적당한 밝기로 조정해서 사용하는 것이 낫다고 봅니다. 실제 사용시 뜻하지 않은 문제가 나올 수도 있으니 특기할 내용이 있으면 추가하겠습니다. 

 

 참고

.....

Posted by nepo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북한산 갈려고  아침 일찍 집을 나서는데 눈발이 날려 도로 집으로 가서 아이젠과 작은 우산을 챙겨서 지하철 타고 불광역으로 갔습니다.거기서 7212번 시내 버스 타고 구기탐방센터로 가서 문수봉 가는 길로 접어 들었습니다.

눈은 그쳤고 1cm 정도도 안되게 쌓여서 볼건 없고 괜히 길만 미끄럽더군요.아이젠 차기도 어정쩡해서 그냥 오르막을 올랐는데 아무래도 조금 미끄럽고 발 놓을 곳을 신경 쓰다 보니 힘이 더 들더군요.오르막 마지막 구간에서 대남문으로 가지 않고 문수사로 향하는데 그 때부터 안개 속에서 나뭇가지와 솔잎에 상고대가 보이기 시작하더군요.영하의 기온에 안개가 수분을 공급하니 나뭇가지나 솔잎에 들러 붙어서 상고대가 생긴 것이죠.

상고대는 워낙 오랜만이라 이런저런 눈에 들어 오는건 다 담아 봤습니다.상고대가 약하게 생겨서 정말 눈에 드는 장면은 만나지 못했고 소소한 장면만 보였습니다.대박 장면은 운이 좋아야 가능합니다.대남문에서 대동문 방향으로 조금 가다가 돌아와서 문수봉으로 올랐다가 승가봉 쪽으로 내려와서 승가사 길로 하산했습니다.승가봉에 이르러서는 하늘이 개기 시작하면서  햇빛이 비치기  시작하더군요.상고대가 워낙 얕게 들러붙어서 금방 녹아 사라지더군요.승가봉에서 관봉으로 갈려고 했으나 상고대가 거의 사라져서 더 기대할만한 장면이 없기 때문에 승가사 길로 하산했습니다.

 

장축 1600px이라 각 이미지 클릭하면 조금 더 크게 볼 수 있습니다.

Camera:Olympus OM-D E-M5 Mark III

Lens:12-100 PRO

'갤러리 Gallery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북한산의 상고대  (0) 2022.01.02
장마철의 숲속  (0) 2020.08.03
앞산의 봄  (0) 2020.03.29
Posted by nepo

댓글을 달아 주세요